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대강 보 해체, 적법성 의문’…野·주민·시민단체 등 공익감사 청구

지난달 20일 전남 나주시 다시면 죽산보 앞에서 한 주민이 죽산보 해체를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달 20일 전남 나주시 다시면 죽산보 앞에서 한 주민이 죽산보 해체를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야권과 시민단체·지역주민들이 26일 문재인 정부의 4대강 보 해체 결정이 위법하게 이뤄졌다며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와 환경부를 대상으로 하는 공익 감사를 감사원에 청구했다. 
 
국민의힘 이재오 상임고문이 대표로 있는 4대강국민연합은 이날 "국가물관리위원회가 법적 근거 없이 물 이용 주민들의 반대에도 오로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을 실현하려고 수천억원의 혈세를 들여서 건설한 멀쩡한 세종보·죽산보·공주보를 철거하라고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부와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수질에 대한 법령상의 기준을 무시하고 자의적인 수질 기준과 엉터리 통계자료로 국민을 속였다"며 "기준을 조작하고 허위 발표한 관련자들에게는 엄격한 감사를 통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4대강국민연합은 국민의힘 정진석·김태흠·성일종·홍문표·임이자 의원 등 현역 의원 10여명과 금강·영산강 일대 주민 등 800여명이 감사 청구에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지난달 18일 금강·영산강의 5개 보 가운데 세종보와 죽산보는 해체, 공주보는 부분 해체하고 백제보와 승촌보는 상시 개방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안을 의결했다.
 
감사원은 이번 공익감사 청구가 19세 이상 국민 300명 이상 서명 요건을 충족한 만큼 규정에 따라 앞으로 한 달 안에 감사 개시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