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8일 퇴임 앞둔 임성근 "이렇게 떠날 줄 상상도 못해, 송구"

임성근 부산고법 부장판사가 26일 "그동안 저로 인해 고통이나 불편을 입으신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청한다"고 말했다.

 
임성근 판사. 연합뉴스

임성근 판사. 연합뉴스

임 부장판사는 이날 법원 내부망에 퇴임 인사글을 올리고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 너무도 송구스럽다는 말씀을드린다"고 말했다.  
 
오는 28일이면 임 부장판사의 임기가 끝난다.  
 
임 부장판사는 "그동안 저를 아끼고 사랑해 주셨던 많은 법원 가족 여러분에게 제대로 인사조차 하지 못한 채 떠나리라고는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며 "베풀어 주신 모든 은혜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다만 법관 탄핵소추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임 부장판사는 세월호 침몰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추문설'을 보도해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일본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의 재판 등에 개입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 4일 국회에서 임 부장판사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의결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