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문화재단. 객석 거리두기로 생긴 빈자리 티켓 산다

사이채움 사업 포스터 [사진 서울문화재단]

사이채움 사업 포스터 [사진 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이 함께 공연장 객석 거리두기 로 인해 감소된 티켓 수입을 보전하는 '사이채움'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
서울문화재단은 "26일부터 3월17일까지 포르쉐코리아의 사회공헌 캠페인 ‘포르쉐 두 드림(Do Dream)’ 의 기부금을 통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속적인 창작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공연예술계를 돕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신청자격은 장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좌석을 비워둔 채로 공연하는 작품으로, 서울시 소재 공연장에서 진행되는 유료 공연 중 2021년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진행되었거나 진행이 확정된 ▲연극 ▲뮤지컬 ▲아동·청소년극 ▲무용 ▲음악 ▲전통장르 작품이 대상이다. 500석 이하 중소 규모의 작품을 우선하며, 37개 내외 작품을 선정해 500만원을 정액 지원한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사이채움은 민간 기업의 제휴로 확보한 재원을 통해 국내에선 처음으로 거리두기 빈 객석의 티켓을 지원하는 사례” 라며 “앞으로도 현장의 예술가와 단체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식을 설계할 것” 이라고 말했다.
 
서울문화재단은 포르쉐코리아와 업무협약(MOU)을 통해 기부받은 5억 원을 지속 가능한 문화예술 환경을 조성하는데 사용할 예정이다. 사이채움(2억원)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코로나19로 우울함을 느끼는 시민이 일상에서 쉽게 예술을 접하고 삶의 즐거움을 찾을 수 있도록 새로운 형식의 프로젝트도 선보인다. 
 
포르쉐코리아 홀가 게어만 대표는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주변의 이웃들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문화예술계에 대한 이번 지원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며 “예술인들은 사회 구조를 견고히 하고 , 꿈을 꾸며 창의성을 발휘하는 우리 사회의 주춧돌 역할을 한다 . 특히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행되는 어려운 시기에 이 같은 사회의 중요한 축이 유지되고, 계속해서 꿈 을 이어나가는데 보탬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 고 전했다. 공모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