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벌금·추징금 215억중 납부 '0'…檢, 강제집행 검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격리를 마친 후 나서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격리를 마친 후 나서고 있다. 뉴스1

국정농단·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5억원 상당의 벌금과 추징금을 전혀 납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검찰은 이미 압류 중인 재산에 대해 강제집행 절차에 착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벌금 자진납부 기한인 지난 22일까지 벌금을 내지 않았다. 벌금 납부 계획을 알려온 것도 없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달 14일 대법원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원, 추징금 35억원을 확정받았다. 형법상 벌금은 판결 확정일로부터 30일 이내에 납부해야 한다. 벌금을 내지 않으면 최대 3년간 노역장에 유치한다.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강제집행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지난 2018년 검찰은 추징보전 청구로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자택과 예금 채권, 유영하 변호사가 맡고 있던 30억원 상당의 수표 등을 확보한 바 있다.
 
당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는 검찰 청구를 인용하면서 박 전 대통령은 임의로 해당 재산을 처분할 수 없게 됐다. 당시 내곡동 자택은 공시지가 약 28억원 수준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이 보유한 재산은 약 60억원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재산을 모두 처분해도 법원에서 확정된 벌금·추징금을 완납하기 어려운 셈이다. 검찰의 은닉재산 추적에도 벌금과 추징금을 완납하지 못한다면 환형유치제도가 적용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최대 3년간 교도소 내 노역장에서 노역해야 한다. 환형유치란 벌금 또는 과료를 내지 못하는 범법자가 교도소 노역으로 형을 대신하는 제도다.
 
김수민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