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욱 공수처장 "바이오 주식 매각중…주식 수 많아 처분 어려워"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후보자 신분일 때 논란이 됐던 미코바이오메드 주식 9400만원 어치를 매각 중이라고 밝혔다. 그 외 보유주식 1300만원은 매각 절차를 마무리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주최 포럼에서 '민주공화국과 법의 지배'를 주제로 기조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주최 포럼에서 '민주공화국과 법의 지배'를 주제로 기조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전자관보 공고에 따르면 김 처장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2일 사이 삼성전자 등 주식 1300만원 어치를 매각했다. 삼성전자 65주, 피앤케이피부임상연구센터 91주, 유한양행 32주, 수젠텍 8주, 씨젠 5주, 진원생명과학 5주, 일양약품 2주, 네이버와 카카오 각 2주, KT&G 2주, SK텔레콤 1주, 카카오게임즈 2주 등이다. 총 매각금액은 1298만원으로, 재산신고 당시 평가금액 1289만원과 거의 같다.  
 
다만 김 처장이 보유한 식의 90% 가량을 차지해 논란이었던 바이오업체미코바이오메드의 주식 8343주는 이번 매각공고 내용에서 빠졌다.  
 
김 처장은 “주식 수가 많아서 상대적으로 처분이 좀 어려운 상황”이라며 “불필요한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주식 모두 처분하겠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