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호영 "文 선거개입 법적 조치···송철호·김경수 동행 볼만"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가덕도 공항 예정지 선상 시찰을 마치고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가덕도 공항 예정지 선상 시찰을 마치고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을 “관권선거의 끝판왕”이라며 “대통령의 선거 개입을 좌시하지 않고 단호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에 대해 “오로지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해선 선거 개입도 불사하겠다는 태도”이며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하고, 드루킹 대선 공작을 한 정권다운 태도”라고 비꼬았다. 이어 “(두 사건의 당사자인) 송철호 울산시장과 김경수 경남지사도 (문 대통령과) 동행해서 볼만 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부산 일정을 놓고 민주당과 청와대가 대변인을 내세워 변명을 넘어 적반하장으로 야당을 공격하고 있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대통령과 청와대가 선거운동본부 역할에 충실한 것을 국민은 다 안다”고 비판했다.  
 
이날 같은 당 배준영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이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부산을 방문한 것에 대해 “요란한 선거법 위반”이라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배 대변인은 “노골적인 선거개입”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선거 질서를 훼손하는 대통령의 노골적인 선거 개입은 탄핵 사유”라며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해 검토에 들어가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어제 대통령께서 부산에 가서 ‘가슴이 뛴다’고 하셨는데, 국민들은 가슴이 답답하다”며 “대통령을 비롯한 당정청 등 국가공무의 핵심들이 부산에 가서 대놓고 표를 구걸하는 모습에 아연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무원의 선거중립의무를 관리감독해야 할 행안부 장관까지 ‘부산 퍼레이드’에 동참한 것도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드루킹 사건의 피고인과 울산선거사건의 피의자까지 뒤를 따랐다니, 참 웃픈(웃기면서 슬픈) 나라님 행차”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