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강립 식약처장 “안심하고 맞으셔도 된다…3중 자문 체계 거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주사기에 담고 있다. 중앙포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주사기에 담고 있다. 중앙포토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안심하고 맞으셔도 된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우리보다 앞서 이 백신을 접종한 (국가들의) 결과가 보고되고 있다. 대규모 결과에서도 안전성에 관한 특별한 이상반응 보고가 현재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정부가 허가한 백신”이라며 “국내의 허가 과정을 거치면서 철저하게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해서 글로벌 기준 우리 국내 기준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 부합되는 기준에도 적합하다는 것을 전문가들의 3중 자문 절차에서도 인정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3중 자문 체계’와 관련해선 “우선 보다 실무자급의 전문검증하는 체계를 새롭게 도입을 했고 그리고 중앙약사심의위원회를 거치고, 최종적으로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최종 점검위원회까지 3중으로 이번에는 스크린하는 심사”라고 설명했다.
 
김 처장은 “처음 국내에서 접종되는 백신이다 보니 백신에 대해서 국민들이 신뢰를 하시고 자발적으로 맞는 것이 이 백신의 접종에 큰 목표를 달성하는 데 아주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김 처장은 또 “백신을 심사하면서 2가지 측면을 보는데, 하나는 이게 안전한가. 두 번째는 효과가 있는가의 측면”이라고 했다. 이어 “백신은 기본적으로 몸에서 면역반응을 일으키기 위해서는 약간의 이상반응이 일상적으로 나타난다. 어떤 백신도 완전하게 이상반응이 없는 백신은 지구상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만 그것이 정도가 매우 심해서 백신을 맞았을 때 위험이 안 맞았을 때 위험보다 훨씬 큰 그런 특이한 상황이 있느냐를 점검했는데 임상시험에서도 그런 내용은 보고되지 않았다”며 “실제 접종한 이후에도 국제적으로 그러한 특이한 이상반응 사례는 이제까지 보고된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공급·접종 일정.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백신 공급·접종 일정. 연합뉴스

 
이날 오전 9시를 기점으로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전국 각지에서 시작됐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1년 37일 만이다.
 
전국 보건소와 요양병원 등 1915곳에서 동시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이날 접종대상자는 만 65세 미만 요양시설 종사자 및 입소자 5266명과 요양병원 입소자·종사자 등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이렇게 받으세요. 연합뉴스

코로나19 예방접종 이렇게 받으세요.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