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백신의 시간…저처럼 오매불망 기다린 ‘세균’ 없을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첫 국내 접종 당일인 26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첫 국내 접종 당일인 26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제 백신의 시간”이라며 “정부는 염원이 하루속히 이뤄지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전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보건소에서 역사적인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며 “첫 접종에 긴장도 되지만,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고 싶다는 기대감과 설렘을 품고 계신 분들이 많다. 그리운 일상을 향해 한발 한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이날 정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드디어 백신의 시간이다. 백신을 저처럼 오매불망 기다려 온 ‘세균’도 없을 것”이라며 “서로 배려하고 격려하며, 평온한 대한민국을 향해 함께 나아가자”고 썼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거리두기 2주 연장…5인 이상 모임금지 유지” 

정 총리는 회의해서 “설 연휴 이후 우려했던 급격한 확산은 나타나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안정세에 이르지 못한 것이 현재 상황”이라며 “정부는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다음주부터 2주간 연장하는 방안을 오늘 회의에서 논의하고 확정하겠다. 5인 이상 모임금지와 영업시간 제한도 현행대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봄철 새 학기 맞아 외출과 접촉이 늘어나는 점도 방역에 위험요인”이라며 “꾸준히 유입이 확인되는 변이바이러스 또한 우려스러운 요소다. 그토록 기다렸던 백신접종의 첫발을 뗐지만 집단면역까지 머나먼 길을 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신속한 접종을 위해 많은 의료인력 필요하다. 대다수 국민이 백신을 맞기 전에 감염이 확산되면 의료자원이 부족해지고, 감염 확산으로 불안감이 커지면 서로 먼저 백신을 맞겠다고 주장하면서 사회적 갈등이 격화할 수 있다”며 거리두기 단계 연장 배경을 설명했다.
 
정 총리는 또 방역수칙 실천 책임을 더 강화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의 경우 조금 더 상황을 지켜보며 차근차근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