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 1호' 접종자 "느낌 없고 편하다, 마스크 없는 일상 기대"

경기도 용인시 흥덕우리요양병원 입원 환자 곽세근씨가 26일 용인 1호 접종자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있다. 채혜선 기자

경기도 용인시 흥덕우리요양병원 입원 환자 곽세근씨가 26일 용인 1호 접종자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있다. 채혜선 기자

"마스크 벗고 다닐 일상 기대하며 맞았어요. 그렇게 되면 더 바랄게 없어요. 식구들끼리 다같이 모여 대화할 그 때만을 생각하면서."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이날 오전 9시 경기도 용인시 흥덕우리요양병원 접종센터 문을 열자마자 이 병원 환자 곽세근(59)씨가 첫 접종을 했다. 용인시 1호 접종자다. 1호 접종자의 첫 일성은 "마스크 없는 일상에 대한 기대"였다. 그는 접종 후 "아무 느낌이 없다. 편하다"며 '접종 후 대기실'로 이동했다.

용인 1호 접종자 소감

 
박수현 흥덕우리요양병원 간호부장도 이른 시간에 접종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맞아보니까 어떤가.
뻐근한 느낌이 드는 정도이다. 일반 주사 맞는 것과 똑같다.
 
접종을 한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해 병원에 문제가 생기면 안 된다. 의료진으로서는 조심해야 하는데, 백신을 맞고 그런 두려움에서 해방되는 느낌이다. 저로 인해 피해가 생기면 안되니까.
 
 
접종 후 어떤 생각이 드나. 
(접종했다고) 우리가 전으로 돌아갈 수 없지만 더 나은 삶이 될 거란 희망이 생겨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병원 종사자는 두려움 속에서 일했다. 나로 인해 다른 사란으로 피해보는 자체가 힘들었는데 너무 감사하다. 예방접종을 통해 단체면역이 된다고 하니. 그리고 식구들에게도 미안했는데 해방되는 느낌이다. 
 
경남 창원시 희연요양병원은 오전 9시30분 접종을 시작한다. 이 병원 1호 접종자는 김민태(41) 재활의학과장이다. 김 과장은 접종 후 이렇게 소감을 말했다.
 
"평소에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을 해봤기에 그 느낌과 같습니다. 맞고 나서 다행히 특별한 이상반응이 없습니다. 주사 맞고 나서 국민들이 코로나19 면역력을 확보해서 모두가 자유로운 일상으로 돌아가는 삶이 시작됐으면 좋겠습니다."  
 
 
 
김 과장은 "사실은 백신 접종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지만 백신을 맞지 않아서 다른 사람에게 코로나를 전파할 수 있다는 두려움이 더 커서 처음 접종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용인=채혜선 기자, 창원=위성욱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