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성용 성폭행' 폭로자 재반격 "증거 충분하다, 공개할수도"

"성폭행 가해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는 기성용 주장에 대해 폭로자측이 재반박에 나섰다. [뉴스1]

"성폭행 가해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는 기성용 주장에 대해 폭로자측이 재반박에 나섰다. [뉴스1]

 
초등학생 시절 축구스타 기성용(32ㆍFC서울)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제보자들이 재반격에 나섰다. “증거는 충분하고 명확하다”며 진실 공방을 이어갈 뜻을 밝혔다.

"사실무근" 주장한 기성용에
법률대리인 통해 재반박 나서

 
제보자들의 법률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는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기성용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면서 “이 증거들은 기성용 선수의 최소한의 인격을 보호하기 위해 선수 본인 또는 소속 클럽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겠지만,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축구선수 출신 C와 D가 초등학생 시절이던 2000년 한 해 선배인 A와 B에게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박 변호사는 A에 대해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로, B에 대해 ‘광주지역 모 대학 외래교수’로 각각 설명했다.
 
초등학생 시절 성폭력 의혹이 불거진데 대해 기성용이 직접 작성한 반박 글. [사진 기성용 인스타그램 캡처]

초등학생 시절 성폭력 의혹이 불거진데 대해 기성용이 직접 작성한 반박 글. [사진 기성용 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가해자 A가 기성용이라는 추측이 확산되자 기성용은 소속 매니지먼트사를 통해 사실무근을 주장하고, 법적 조치를 포함한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25이에는 직접 소셜미디어(SNS)에 “긴 말이 필요없다. 제 축구인생을 걸고 보도된 기사 내용이 저와 무관함을 밝힌다”는 글을 올렸다.
 
박 변호사는 기성용이 사실무근을 주장한 것에 대해 “C와 D는 직접 경험하지 않았다면 알 수 없는 사항까지도 매우 상세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C와 D가 중학생 시절이던 2004년 별도의 학교폭력의 가해자였던 사실을 인정하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면서 “다만 C와 D는 당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엄한 징계와 처벌을 받았다. 그 사건은 이번 사안의 본질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