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의 마법…접종 선두 이스라엘 "4월 완전한 일상복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맞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맞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AFP=연합뉴스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백신 접종을 시행 중인 이스라엘이 오는 4월 완전한 일상 복귀를 선언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2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3월 말까지 16세 이상 모든 성인의 백신 접종을 마치고 4월까지 완전한 개방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제 백신을 한 번도 맞지 않아 심하게 아프거나 죽을 수도 있는 사람이 100만여 명 남았다”며 “전 세계인이 백신을 기다리는 지금 이스라엘은 백신이 사람들을 기다리고 있다”며 자발적 접종을 독려했다.  
 
지난해 12월 19일 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은 이날까지 전체 인구(약 930만 명)의 약 49%에 달하는 453만 명이 1차 접종을 마쳤고, 34%에 달하는 314만 명은 2회 접종을 마쳤다. 특히 60세 이상 고령층의 접종률이 85%에 육박하면서 고령층 확진자와 중증 환자 비율은 급격하게 줄었다. 그러나 현재 자발적인 접종자가 급격하게 줄어들어 당국이 우려하고 있다. 접종률이 낮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여전히 감염이 이어지면서 여전히 하루 3000명 안팎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이스라엘 정부는 지난 7일 1차로 거주지 1㎞ 밖 이동 제한 등을 풀었고, 지난 21일부터 2차로 봉쇄를 완화해 일부 상업시설과 공공시설을 다시 열었다.
 
백신 접종 완료자와 감염 후 회복자, 음성 확인자 등에게는 ‘그린 패스’를 발급해 헬스클럽과 수영장, 문화·체육 행사에 참석할 수 있게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