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밤중 사라진 20대女···택시기사 "목적지 도로 한복판이었다"

가족에게 “친구를 만나고 오겠다”며 집을 나선 20대 여성이 택시에서 내린 뒤 실종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10시 30분 서울 강남구에서 택시를 잡은 A씨는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인근에서 하차한 뒤 연락이 끊겼다. A씨의 거주지는 서울 노원구다.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외투·휴대전화만 발견
25일 경찰은 “A씨 가족의 실종 신고를 받아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종 신고가 접수된 것은 지난 24일 오전이다. 한 행인이 A씨의 외투와 휴대전화를 발견해 인근 지구대에 가져다줬고, 이를 알게 된 A씨의 가족이 경찰에 신고했다. 실종 직전 A씨를 태운 택시기사는 "처음 목적지로 설정한 곳이 가드레일이 쳐진 도로 한복판이어서 인근 상가에서 내려줬다”며 “내릴 때는 여느 손님처럼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고 했다.
 
신고를 받은 영등포경찰서는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A씨의 동선을 파악하고 한강경찰대와 공조해 A씨를 찾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아직 뚜렷한 혐의점이 발견되지는 않았으며, A씨의 유류품이 발견된 지역은 CCTV가 설치돼있지 않은 곳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발견하기 전까지는 납치 등 강력사건이거나 극단적 선택일 가능성을 모두 열어두고 있다”며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편광현·남궁민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