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서울·부산 다 이긴다...與분열, 새 대선후보 나올 것"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한국 나이로 82세다. 공자가 논어에서 언급한 종심(從心), 즉 마음 가는 대로 해도 법도에 어긋남이 없다는 70세를 훌쩍 뛰어넘었다. 그런데도 김 위원장은 여전히 현역이다. 뿐만 아니라 “원로라는 말이 제일 싫다”라고 한다. 
 

서울·부산 유권자들 수준 높아
무소불위 권력 혹독하게 평가할 것

안철수 단일후보? 우릴 만만하게 봐
윤석열 지지율, 욕심낼 정도는 돼

그런 김 위원장과 24일 오후 국회 본청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실에서 마주 앉았다. 180㎝인 그는 허리는 꼿꼿하게 세웠고, 쩌렁쩌렁한 목소리로 인터뷰에 응했다. 인사말 삼아 건강 관리 비결을 묻자 “특별한 거 없다. 가급적이면 마음을 편안히 하려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그러곤 "아무래도 여기 온 뒤엔 이런저런 신경을 안 쓸 수가 있나. 엔돌핀이 돌 거라고들 하는데, 엉터리 같은 소리"라고 덧붙였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정부? 한 게 없어 평가 불가. 사법부를 비상식적인 기관으로 만든 게 최악"

 
문재인 정부 어떻게 평가하나.
평가할 게 없다. 경제ㆍ정치ㆍ외교는 물론, 그렇게 자랑하던 대북 문제까지, 성취한 게 뭐가 있나. 최악은 사법부를 아주 비정상적인 기관으로 만든 거다. 대법원장의 거짓말과 인사문제 등 보면 가장 공정하고 정의로워야 할 사법부가 편 가르기 사법부가 됐다.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 초대 대법원장을 지낸 가인(街人) 김병로 선생의 손자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인사청문회 때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꼽은 이가 바로 가인이다. 김 위원장은 공개 석상에서 단어 선택에 신중한 편이지만, 김 대법원장을 향해선 “정권의 하수인”, “비굴하게 연명 말라” 같은 말로 맹비난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40%대로 안정세다.
코로나 덕을 본 거다. 생명에 대한 위협을 느끼니 정부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거다. 그런데 코로나 방역 자체도 그동안 우리가 구축해온 여러 의료시스템 덕분이지, 이 정부가 특별히 잘한 건 없다. 돈 없으면 병원 못 가는 미국과 달리 의료보험이 잘 갖춰져 있는 게 대표적이다.
 
신현수 민정수석 사퇴 파동 등 정국이 시끄러운데, 레임덕(임기 말 권력 누수)인가.
레임덕 여부는 본인들이 느낄 테니 밖에서 말할 필요는 없다. 다만, 현명한 지도자라면 임기 마무리 국면에 잘잘못을 따져 정돈해야 한다. 그래야 후회를 안 한다. 청와대 있을 때는 모든 게 자기 뜻대로 된다고 착각하게 마련인데, 그야말로 착각이다.
 

“안철수 후보, 10년 전과 바뀐 것 없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인 2016년 당시 국민의당 대표였던 안철수 대표와 한 포럼에서 만난 모습. 25일 김 위원장은 안 대표에 대해 "10년 전과 바뀐 게 없다"고 평가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인 2016년 당시 국민의당 대표였던 안철수 대표와 한 포럼에서 만난 모습. 25일 김 위원장은 안 대표에 대해 "10년 전과 바뀐 게 없다"고 평가했다.

   
4ㆍ7 서울시장ㆍ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두 곳 다 이기나.
이긴다. 부산도 그렇지만 서울 유권자들은 대한민국 어느 유권자보다 평균 수준이 높고 국정에 관심이 많다. 미래는 불안정하고, 국정은 혼란스럽고, 권력은 무소불위로 휘두르는 걸 어떻게든 평가해서 야권에 승리를 가져다줄 거다. 혹독하게 평가할 것이다.
 
서울 선거에서 “단일화 없이 3자 대결해도 이긴다”던 명제는 유효한가.
안철수 후보가 지난해 말 ‘단일 후보로 내가 나가겠다’고 했는데, 이는 곧 자신을 야권 단일후보로 만들어달라는 얘기와 같은 의미였다. 정치인이 나를 단일후보로 만들어달라? 상식적이지 않다. 그땐 안 후보로 단일화가 안 되면 출마를 감행하지 않겠느냐는 점을 염두에 두고 발언한 측면이 있다. 이제는 단일화를 안 할 수 없게 됐다.
 
안 후보에 대해 비판적이다.
개인적인 감정을 가질 이유야 없다. 그가 2011년 처음 정치 시작할 때부터 봐와서 어떤 사람인지 안다. 서울시장에 안 나가겠다고 공언하다 출마한다고 했을 때 깜짝 놀랐다. 후보로 나선다면 우리 당이 상당히 호응할 거로 자신만만하게 생각한 것 같다. 우리는 서울시장 단일 후보를 내고, 승리로 이끈 뒤, 이를 바탕으로 대선을 치러야 하는 당이다. 우릴 만만하게 봤다.
 
안 후보, 10년 전과 바뀌었나.
별로. 토론하는 건 봤는데, 준비해서 그때보단 말을 잘하는 거 같더라.
 
국민의힘이 2승일 때, 그리고 1승1패일때 정국은 어떻게 될까.
2승을 하면 여권 내부가 상당히 복잡해질 거고, 대통령 후보감들도 새롭게 나타날 수밖에 없을 거다. 책임론이 불가피해질 거고, 균열이 생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우리가 한 곳에서 진다면? 국민의힘으로선 굉장히 어려워지지만, 비관적으로 보지 않는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등 현안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등 현안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별의 순간 놓친 뒤 후회해도 소용 없어”

 
이번 선거가 대선의 전초전인데, “야권 내 유력 대선 주자가 안 보인다”고들 한다.
사람이 왜 없나. 상황이 무르익으면 저절로 나오게 돼 있다. 노무현 후보 때, 당시 민주당에 사람이 있다고 했나? 이회창씨가 계속 선두였다. 솔직히 문재인 대통령도 일찌감치 대통령감이라고 해서 대통령 된 게 아니다.
 
윤석열 총장은 플레이어가 될 거라 보나.
현직 검찰총장이라 예단할 수는 없다. 지지도가 20%대인데, 국민으로부터 그 정도 지지를 받는다면 보통 사람은 욕심을 한 번 낼 계기는 된다. 인생에 ‘별의 순간’은 한 번 오는데 놓친 뒤 후회해봐야 소용없다.
 
야권의 우량주란 얘기인가.
올 초, 문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한 뒤 변화에 대한 일말의 기대를 했을 텐데 바뀐 게 뭐가 있나.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저러고 있고, 민정수석은 또 사퇴한다고 나오고…. (여권에) 회의를 가질 수밖에 없는 거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이름도 오르내리는데, 여권 인사 아닌가.
문재인 정부에서 부총리를 했다뿐이지, 별 관계 없다. 코로나 여파로 연말까지 경제 상황이 계속 어려워지면 노무현 정부 말기 때처럼 국민이 경제 대통령을 찾는 상황이 올 수 있다.
 
인터뷰를 마칠 무렵, 김 위원장과 이런 문답이 오갔다.

 
내년 대선 때, 어디 계실 건가.
처음부터 얘기한 대로, 올해 봄에는 본연의 자세로 돌아간다. 그만큼 정치 했으면 많이 했다. 더 할 생각 없다.
재보선 끝나고 자연인으로 돌아간다는 얘긴가.
그 전에 사라질 수도 있다.
무슨 말씀인가.
내가 상황을 보고 판단할 거다.
서울 후보 단일화 과정을 염두에 둔 건가.
돌발적인 상황이라는 건 나 혼자 생각하는 거고, 정상적으로 갈 거니 너무 관심 갖지 마시라.
 
당에서 나간 뒤 ‘자연인 김종인’으로 있을 때, 또 어느 특정인이나 세력이 자신을 세게 당기면 어떻게 할 거냐 물었다. 김 위원장은 망설임 없이 “당겨도 안 간다. 끌려가는 사람 아니다. 더는 안 한다”고 답했다.

 
권호ㆍ성지원 기자, 김수현 인턴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