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철로위 아파트 오래걸려" 우상호 "30만 가구 가능하겠나"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로 출마한 박영선(오른쪽)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로 출마한 박영선(오른쪽)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로 출마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의원이 25일 오후 10시 50분 KBS '경선 토론회'에서 상대 후보의 공약을 날카롭게 지적하며 마지막 대결을 펼쳤다. 약 보름간 펼쳐진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 레이스가 이 TV토론회를 끝으로 막을 내리게 됐다.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마지막 토론

우 후보는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유고로 이렇게 선거를 치르게 된 것에 대해 시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박원순 전 시장의 10년은 시민을 시정의 중심으로 세운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전임시장이랑 다르게 화려한 랜드마크에 집착하지 않고 시민의 삶에 스며들어 크고 작은 변화를 만드는 데 주력했다"며 "박 전 시장은 참여와 자치라는 정신 아래 시민이 참여하고 직접 결정할 수 있는 시정 철학을 관철했다. 이런 혁신 정책은 계승 발전해야 한다"고 했다.
 
박 후보는 박 전 시장에 대해 "시민의 삶을 파고들어서 정책을 만들었고, 이것이 서울시민에게 '우리 동네 서울'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준 정책이라고 평가한다"며 "특히 사회적 약자, 장애인에게 따뜻한 시장이었고 복지시스템을 선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의 복지시스템이 대한민국 복지시스템을 이끌어갔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라며 "(박 전 시장의) 복지행정, 생활형 시장으로서의 정책은 잘된 정책이고 그 가운데 선별할 것은 고쳐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두 후보는 박 전 시장 정책 중 각각 '부동산'과 '장기 계획 부재'가 아쉽다고 했다. 
 

朴 "지하철 지하화도 순조롭지 않을 것"

한편 두 후보는 서로의 부동산 공약에 현실성이 없다고 지적하며 맞붙었다. 박 후보가 먼저 '강변북로·철로 위 아파트 구상'을 낸 우 후보에게 "고민을 많이 했지만 두 가지 프로젝트는 당장 하기엔 시간이 걸린다"며 "철로 위에 건설하는 것에는 고도의 기술이 필요하고, 기차가 달릴 때 공사를 할 수 없어서 기간이 오래 걸린다"고 말했다.
 
또 "지하철 지하화 공사도 우 후보 생각만큼 순조롭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우 후보는 "현대 기술로 충분히 설계부터 시공까지 4년 이내에 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禹 "강북 단지 다 개발해도 3000세대"

우 후보는 '공공주택 30만 가구' 공약을 낸 박 후보를 향해 "서울시의 검토 보고서를 보면 강북의 대규모 공공주택 단지를 다 개발해도 3000세대밖에 나오지 않는다"며 "용적률을 올린다고 30만 가구 공급이 되겠느냐"고 물었다.
 
또 박 후보가 물재생센터를 공급용 부지로 꼽은 것을 두고도 "악취가 심해서 민원이 발생하는 지역"이라며 "센터를 지하로 넣는 첨단공법이 있지만, 시간이 오래 걸리고 막대한 비용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후보는 "용산 기지창이나 구로 차량기지 이전계획이 세워져 있고, 도심 용적률을 높이면 서울에는 부지가 많다"고 반박했다.
 

"5000만원 무이자" vs "100만원 피해지원금"

서민경제 대책에 대해서도 두 후보가 공약을 내놨다. 박 후보는 "서울신용보증재단을 활용해 소상공인에게 화끈하게 무이자 5000만원 대출을 즉시 지원하겠다"며 "19~25세 청년들에게는 5000만원 무이자 대출을 하겠다"고 밝혔다.
 
우 후보는 "무담보로 지원하는 소상공인 긴급금융지원에 2조원을 신속히 투입하고, 당선 즉시 100만원씩의 피해지원금도 지급하겠다"며 "2만명의 고용유지지원금 300억원을 집행하고 자영업자의 고용보험 납부 금액 30%를 지원하겠다"고 공약했다.
 
민주당은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와 자동응답시스템(ARS) 여론조사 등을 거쳐 오는 3월 1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확정할 계획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