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복심' 윤건영 "깨시민 있으니 레임덕 없어…野 고사지내나"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냈던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임기 마지막까지 '레임덕 고사(告祀)'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려왔다.
 
윤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침 신문 곳곳에서 '레임덕'이라는 단어를 보았다"며 "이쯤 되면 문재인 정부의 '레임덕'을 위해 일부 언론과 야당이 한마음으로 주문을 외고 있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레임덕'만을 쳐다보고 있으니 있지도 않은 청와대와 당 사이의 갈등을 억지로 만들어낸다"며 "당·정 간의 정상적 조정과정을 '레임덕'으로 몰아가는 것은 구태의연한 방식"이라고 했다.
 
[윤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윤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윤 의원은 "10년 전 참여정부 때도 그랬지만 지금은 다르다"며 "진실과 왜곡을 구별할 수 있는 깨어 있는 시민(깨시민)이 있다. 당·청 간 관계도 단단하다. 대통령 지지율은 여전히 40% 중반을 넘나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체 국민의 40% 이상이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지하는데 '레임덕'이 가능하냐. 대체 누구를 위한 '레임덕'이냐"며 "코로나 국난이 진행 중인 위기 상황에 진짜 '레임덕'이 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감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치적 득실보다 중요한 것이 국익"이라며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지내듯이 '레임덕'이 올 때까지 고사(告祀)를 지내서야 되겠느냐"고 야당 등을 향해 날을 세웠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