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이영애, 국방위원들에 거액 후원 논란

배우 이영애.

배우 이영애.

배우 이영애(50)씨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에게 500만원씩 정치 후원금을 낸 게 알려지며 '이해관계자의 부적적한 후원'이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5일 지난해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을 공개했다. 이씨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국민의힘 한기호 신원식 의원 등에게 500만원씩 후원했다. 정치자금법상 최고액이다.
 
이 후원이 눈길을 끈 것은 이씨의 남편인 정호영(70) 씨가 과거 한국레이컴이라는 방산업체를 운영했기 때문이다. 국방위는 정부의 무기 개발과 구매 결정을 총괄하는 방위사업청을 소관 감사기관으로 두고 있다. 
 
이해관계자의 부적절한 후원이라는 논란이 일자 이영애씨 측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후원은 남편의 방위 산업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이영애가 군인 가족이라 군인들에 대한 애착이 있어 부사관 학교와 군인 가족에 대해 계속 후원했다. 또 정회장은 방위산업체를 운영하지 않는다. 경영에서 손 뗀 지 벌써 10여 년이 지났다. 지분도 0%대 가량이라고 밝혔다.
 
의원들은 정씨가 방산업계에 종사했는지 몰랐다는 반응으로 정씨와는 무관한 후원금이라는 반응이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