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성용 "긴말 필요없다" 후배 성폭력 의혹 직접 경고했다

FC서울 기성용. 뉴스1

FC서울 기성용. 뉴스1

 
프로축구 FC서울의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기성용이 초등 축구부 성폭력 가해 의혹을 직접 부인했다.
 
25일 기성용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며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며 “사실 확인 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성용은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다”며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 될 것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기성용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기성용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지난 24일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A선수 등 선배 2명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주장했다.
 
C씨와 D씨 측은 A선수의 실명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A선수가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의 스타플레이어’라고 설명하면서 A선수가 기성용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기성용 에이전시인 ‘C2글로벌’은 “사실무근이다. 관련 내용에 대해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런 가운데 한 매체를 통해 피해자라고 주장한 C씨와 D씨의 과거 성폭행 가해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번 폭로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 상황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