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SJ “대만 폭스콘, 미국서 전기차 생산”… 애플카도 만들까

지난해 공개한 폭스콘의 'MIH' 전기차 플랫폼. [연합뉴스]

지난해 공개한 폭스콘의 'MIH' 전기차 플랫폼. [연합뉴스]

애플 아이폰을 생산하는 대만 폭스콘과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피스커가 공동으로 전기차를 생산해 판매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두 회사는 전기차를 공동 개발한 후 폭스콘이 조립·생산을 맡고, 피스커 브랜드로 판매하기로 했다. 폭스콘은 2023년 말부터 피스커의 전기차를 생산할 예정인데 규모는 연간 25만대 수준이다. 
 
WSJ는 “폭스콘이 미국에 기반을 둔 전기 자동차 회사와 첫 번째 계약”이라고 의미를 뒀다. 또 폭스콘의 파트너가 된 헨릭 피스커 CEO는 “폭스콘이 미국 위스콘신에 공장이 있어 초기 생산은 미국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폭스콘은 트럼프 행정부 때 위스콘신에 대규모 LCD 공장을 건립했지만, 인건비 등 문제로 공장 규모를 축소했다. LA에 본사를 둔 피스커는 애스턴 마틴에서 디자이너로 일한 헨릭 피스커가 2016년 창립했다.  
 
아이폰에서 전기차로 보폭을 넓혀가는 폭스콘에 대해 일부 외신 등은 폭스콘이 애플카를 향해 다가가고 있다는 전망을 하기도 했다. 폭스콘이 미국 본토에 전기차 공장을 가동하게 되면 애플카와 물리적인 거리는 물론 공급망 등에서 수월해진다.  
 
앞서 기아·닛산 등 글로벌 완성차업체가 애플카의 파트너로 떠올랐지만, 논의가 중단되거나 무산됐다. 여러 요인이 부각됐지만, 애플이 파트너사에 대등한 협력관계가 아닌 하청 기지 역할을 요구했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반면 폭스콘은 이미 아이폰 조립을 통해 애플과 끈끈한 협력 관계를 쌓고 있다는 점에서 완성차업체와 이해관계가 다를 수 있다.  
 
폭스콘은 지난해 말 애플의 자율주행 전기차 진출 사업 ‘프로젝트 타이탄’이 재가동된 이후 줄곧 애플의 파트너사로 꼽혀왔다. 폭스콘은 기존 애플과 협력관계 측면에서 기존 완성차업체보다 성사 가능성이 높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차량 제조 경험이 전무하다는 점에서 애플이 요구하는 품질을 맞추기 어렵다는 시각이 팽배하다. 
 
앞서 폭스콘은 중국 IT 기업 바이두와 전기차 합작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달엔 중국 지리자동차와 손잡고 전기차를 생산하기로 했다. 또 지난해엔 2025년까지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10%를 장악하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이날 피스커 주식은 뉴욕증시에서 39% 상승한 22.58달러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