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가오는 비구름… 오후 남해안에 태풍급 바람

 
25일 오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린다.  
 
서해 남쪽에서 만들어진 비구름이 우리나라로 다가오면서, 25일 오후부터 남부지방과 충청권, 제주도에 비가 내리기 시작할 전망이다.
 
25일 오전 서해상에서 비구름이 한반도로 접근하며 비를 내리고 있다. 자료 기상청

25일 오전 서해상에서 비구름이 한반도로 접근하며 비를 내리고 있다. 자료 기상청

 
기상청은 “충청권은 25일 밤까지, 남부지방은 26일까지 비가 내리고, 제주도는 27일까지 비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비가 내리는 남부지방과 일부 충청권, 동해안의 건조주의보도 해제됐다.
 

남부지방 26일까지 비, 중부는 건조특보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은 건조특보가 확대됐다. 27일 강원 동해안 일부에 눈이 예상되지만, 양이 적어 건조한 대기를 해소하기엔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중부지방의 건조특보는 한동안 지속될 전망이다. 자료 기상청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은 건조특보가 확대됐다. 27일 강원 동해안 일부에 눈이 예상되지만, 양이 적어 건조한 대기를 해소하기엔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중부지방의 건조특보는 한동안 지속될 전망이다. 자료 기상청

 
충청권에는 25일 5㎜ 미만, 남부지방은 26일까지 5~40㎜, 제주도에는 27일까지 30~80㎜의 비가 예상된다. 제주도 산지는 150㎜가 넘는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기온 낮은 지리산‧덕유산 등 산지에선 일부 진눈깨비로 내리거나 쌓이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비구름이 시속 35㎞로 동북동진하면서 전국이 구름 많고, 남부지방에 비가 내린 뒤 27일에는 강원 산지에 부는 동풍의 영향으로 1㎝ 내외의 눈이 오리라 예상된다. 그러나 길게 이어진 건조특보를 해소하기엔 부족해, 수도권 내륙과 강원영서 지역은 건조주의보가 확대 발표됐다. 
 

남해안 시속 90㎞ 바람 주의

비구름을 만든 저기압이 점점 다가오면서 바람이 거세진다. 제주와 남해상에는 최고 시속 90 ㎞의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 자료 기상청

비구름을 만든 저기압이 점점 다가오면서 바람이 거세진다. 제주와 남해상에는 최고 시속 90 ㎞의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 자료 기상청

 
비구름을 만드는 저기압이 점점 다가오면서 한반도 상공에 있던 고기압과 맞붙으면서, 25일 오후부터 바람이 점점 거세진다. 25일 밤부터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에는 시속 35~65㎞, 최대순간풍속 시속 90㎞의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돼 강풍‧풍랑 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강한 바람은 28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박이형 통보관은 "대기가 건조한 데다 바람이 강해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어, 화재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5일 낮 최고기온은 7~12도로, 평년보다 살짝 높은 수준이 예상된다. 26일 낮 최고기온은 8~15도, 27일 낮 최고기온은 6~14도로 주말까지 당분간 비슷한 기온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