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美 플러그파워와 손잡고 아시아 수소 시장 진출 본격화

SK와 플러그파워가 25일 온라인 투자 기념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유정준 SK E&S 부회장, 추형욱 SK E&S 사장 겸 수소사업추진단장, 앤드루 마시 플러그파워 CEO(화면 속), 장동현 SK㈜ 사장. 사진 SK

SK와 플러그파워가 25일 온라인 투자 기념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유정준 SK E&S 부회장, 추형욱 SK E&S 사장 겸 수소사업추진단장, 앤드루 마시 플러그파워 CEO(화면 속), 장동현 SK㈜ 사장. 사진 SK

SK가 아시아 수소 시장 진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SK와 플러그파워 경영진은 25일 온라인 투자 기념식을 열고, 아시아 합작회사 설립 등 향후 사업 계획을 논의했다. 플러그파워는 미국 수소 에너지 전문 기업이다.
 
SK㈜와 SK E&S는 지난 1월 1조 8500억원을 투자해 플러그파워 지분 10%를 확보했다. SK와 플러그파워가 설립하는 아시아 조인트벤처는 2023년까지 연료전지, 수전해 설비 등 수소 사업 핵심 설비를 대량생산할 수 있는 생산기지를 국내에 건설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아시아 수소 시장에 공동으로 진출하는 사업모델도 만들 예정이다.
 
장동현 SK㈜ 사장은 이날 기념식에서 “SK는 지난해부터 RE100 가입 등 ESG 경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플러그파워와 협력을 통해 큰 성과를 이뤄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정준 SK E&S 부회장도 “글로벌 수소 시장 선도기업인 플러그파워와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돼 기쁘다”며 “향후 아시아 시장 진출 등 수소 사업 추진 과정에서 SK와 플러그파워 간 시너지가 발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앤드루 마시 플러그파워 CEO는 “수소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좋은 파트너와 협력 관계 구축이 중요한데 SK에게 배울 것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SK의 사업 역량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아시아 수소 시장 진출을 성공적으로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플러그파워는 프랑스 완성차 기업 르노 등과 합작법인을 설립하며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에 적극적이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