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동대·순찰차로 공항부터 에스코트…'백신수송 작전'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안전하게 수송·보관하기 위해 25일부터 특별근무에 돌입했다.  
 
경기 이천시 지트리비앤티 물류센터에서 출발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5일 오전 강원 춘천시보건소에서 도착, 수송 요원이 백신을 옮기고 있다. 이곳에 도착한 백신은 2천500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다. [춘천시 제공=연합뉴스]

경기 이천시 지트리비앤티 물류센터에서 출발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5일 오전 강원 춘천시보건소에서 도착, 수송 요원이 백신을 옮기고 있다. 이곳에 도착한 백신은 2천500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다. [춘천시 제공=연합뉴스]

25일 서울경찰청은 "이날 오전8시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경기 이천 물류센터에서 서울 시내 162개 요양병원·보건소로 수송하는 차량을 순찰차로 에스코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요양병원·보건소에 순찰차와 무장경찰을 배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다.  
 
백신 접종이 끝날 때까지 권역별로 기동대도 배치한다.  
 
26일 화이자 백신이 국내에 도착하면 인천국제공항부터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접종센터까지 수송 차량을 에스코트한다.  
 
중앙접종센터에는 24시간 기동대와 순찰차를 배치해 우발 사태에 대비한다.  
 
또 모든 의료기관과 112상황실 간 연락망을 구축해 돌발 상황에 대비할 계획이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도 이날 오후 중앙접종센터를 찾아 현장을 점검한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