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경북 합친 510만 '특별자치도' 탄생할까 , 행정통합 찬반 '팽팽'

대구시청사. [중앙포토]

대구시청사. [중앙포토]

대구시와 경북도가 행정구역을 하나로 묶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시도하기 위해 공론화 과정을 진행 중이다. 대구와 경북으로 나눠진 두 광역자치단체를 통합해 서울 등 수도권과 직접 경쟁이 가능한 하나의 대형 지자체를 만들겠다는 목표다. 
 
대구 8개 구·군과 경북 23개 시·군을 합쳐 인구 510만 명의 특별자치도를 만드는 게 골자다. 주민투표를 거쳐 오는 2022년 하반기쯤엔 통합을 정리하겠다는 계획까지 세웠다. 
 
이런 TK 행정통합에 대해 대구시민과 경북도민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대구·경북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행정통합 찬반 등을 물었다.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 청사 전경 [중앙포토]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 청사 전경 [중앙포토]

 
공론화위는 25일 "전체 응답 대상자 중 40.2%가 통합을 찬성한다고 했고, 38.3%가 반대 의사를 전했다. 모른다고 하거나, 무응답도 21.2%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찬반이 팽팽하게 맞선 셈이다. 
 
행정통합 찬성 이유로는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지방정부 구성으로, 국가균형발전 도모"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반대 이유는 "지역 균형발전 정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을 것 같아서"라는 답이 첫 번째였다. 
 
행정통합 찬성 응답자를 대상으로 통합자치단체 명칭에 대해 질문한 결과, 77.1%가 ‘대구경북특별광역시’에 찬성 의견을, 70.7%가 ‘대구경북특별자치도’에 찬성 의견을 내놓았다. 
 
김태일·하혜수 공론화위 공동위원장은 “행정통합의 비전과 목표, 통합의 방향, 부문별 발전 전략을 담은 대구경북행정통합 기본계획을 다음 달 2일 시·도민에게 공개하겠다”며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공론화위는 행정통합에 대한 인지도와 관심도 증대를 위해 공론 홍보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TK행정통합처럼 광주광역시와 전남도도 행정통합을 언급하며 통합 대열에 가세하는 분위기다. 부산·울산·경남은 인구 800만 명의 ‘부·울·경 메가시티’ 구상을 하고 있다. 부울경을 묶어 수도권에 대칭되는 한국경제의 축을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