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똑같이 사찰했놓고 너희만 문제라는 민주당 딱해"

홍준표 무소속 의원. 중앙포토

홍준표 무소속 의원. 중앙포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5일 이명박(MB)·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해 "똑같이 사찰해놓고 너희들 때 사찰만 문제라고 뻔뻔스럽게 강변하는 민주당 대표의 몸부림이 참 가련하고 딱해 보인다"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1985년 초임검사 시절 청주지검에서 당시 무소불위하던 보안사, 안기부 정보과장들을 내사하면서 정보기관의 사찰을 당하기 시작한 이래 울산지청에서는 전 대통령 친누이 사건 수사 강행으로 사찰당했고 서울 남부지청에서는 전두환 대통령 친형이 연루된 노량진 수산시장 강탈사건을 수사하면서 정보기관의 사찰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지검에서는 국제 PJ파 조직 폭력사건을 수사하면서 관련된 정보, 수사 기관들로부터 사찰을 당했고 서울지검에서는 슬롯머신 사건을 수사하면서  전방위 사찰을 당했으며 정치권에 들어와서는 DJ, 노무현 저격수 하면서 아예 정보 기관원들과 출퇴근을 같이 한 일도 있었다"며 "노무현 정부 시절에는 아예 당시 국정원장에게 나 따라 다녀본들 나올 게 없다. 귀찮으니 그만하라고 항의한 일도 있었다"고 했다.
 
홍 의원은 "지금도 나는 전화할 때는 언제나 도청을 전제로 전화 통화를 한다"며 "사찰이 나쁜 일이긴 하지만 사찰을 겁내는 사람이 공직 생활을 잘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