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플레 없다" 파월 한 마디에 다우 지수 사상 최고 종가 기록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말 한마디에 급등했다.  
 
제롬 파월 Fed 의장. [중앙포토]

제롬 파월 Fed 의장. [중앙포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24.51포인트(1.35%) 오른 31961.86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44.06포인트(1.14%) 오른 3925.43에,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132.77포인트(0.99%) 오른 13597.97에 각각 장을 마쳤다.  
 
파월 의장은 이날 하원 금융위원회에 출석해 "연준의 물가 목표에 도달하기까지 3년은 걸릴 것으로 본다"며 인플레이션 우려를 진화하고 나섰다.  
 
전날 상원 청문회에서 '장기간 제로금리를 유지한다'는 방침을 밝혀 하락장으로 접어선 뉴욕증시를 끌어올리기도 했다.  
 
이날 뉴욕 증시에서는 비트코인과 엮이며 최근 큰 폭으로 급락한 테슬라가 6% 이상 올랐다.  
 
공매도 이슈에 엮이며 지난달 말 주가 폭등 뒤 급락 사태를 겪은 게임스톱은 하루에 104% 폭등하며 막판 거래 정지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