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네스 펠트로의 '코로나 극복' 식단…英의료진은 경고했다

기네스 펠트로. AP=연합뉴스

기네스 펠트로. AP=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펠트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이를 극복하기 위한 자신의 식이요법을 공개한 가운데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 고위 관계자가 “일부는 추천할 만한 해결책이 전혀 아니다”라며 경고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에 따르면 NHS 잉글랜드 의료 국장인 스티븐 포이스 교수는 기네스 펠트로와 같은 영향력 있는 ‘스타’들의 책임감을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기네스 펠트로는 최근 자신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구프’에서 “피로감이 지속됐고, 브레인 포그(Brain Fog·머리에 안개가 낀 것처럼 멍한 느낌이 지속되는 상태) 현상을 겪었다”며 코로나19 초기에 감염됐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회복의 일환으로 채식 식단을 고수하고, 설탕 등을 자제하는 식습관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포이스 교수는 “(코로나19에 대해) 진지하게 과학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바이러스(코로나19)와 마찬가지로, 잘못된 정보는 국경을 넘나들며 변이하고 진화한다”고 짚었다.
 
포이스 교수는 “기네스 펠트로가 잘 되길 바라지만, 그가 추천하는 방법 중 일부는 정말로 NHS에서 추천하고 싶은 방법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코로나19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