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24일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주재 “군 규율 확립 강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군 내 규율 확립을 강조했다. 또 군 간부 통제 강화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1차 확대회의가 2월 24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군대 안에 혁명적인 도덕 규율을 확립하는 것은 단순한 실무적 문제가 아니라 인민군대의 존망과 군 건설과 군사 활동의 성패와 관련되는 운명적인 문제”라며 “새세대 인민군 지휘 성원의 정치의식과 도덕 관점을 바로 세우기 위한 교양 사업과 통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1차 확대회의가 전날 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 회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재했다.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1차 확대회의가 전날 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 회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재했다. 노동신문=뉴스1

 
이날 회의에는 이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위원들, 조선인민군 군종 및 군단급단위 지휘성원들과 인민군당위원회 집행위원들, 일부 무력기관의 지휘관들, 당중앙위원회 해당 부서 부부장들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일부 인선이 단행됐다. 군 해군사령관에 김성길,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에 김충일을 임명했다. 각각 해군중장과 항공군중장으로 진급하기도 했다. 김정관 국방상과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에게는 차수 칭호가 수여됐다. 북한군에서 차수는 원수와 대장사이 계급이다.  
 
주동철·고원남·김영문·김충성·장순모 등 5명이 중장 칭호를, 리명호 등 27명이 소장 칭호를 받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