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회 접종 충분, J&J 백신 승인 임박…'게임체인저' 될까

존슨앤드존슨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존슨앤드존슨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존슨앤드존슨(J&J)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예방 효과와 안전성을 미국 식품의약처(FDA)가 인정했다고 CNN 등 언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백신은 1회 접종으로 충분한 효과를 내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FDA는 J&J 백신의 분석 결과 "좋은 안전성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4만4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3상 임상시험 결과 미국에서는 72%, 남아공에서는 64%의 예방 효과를 나타냈다. 미국과 남아공에서의 실험 모두 FDA의 백신 예방 효과 최저 기준인 50%를 넘어선 결과다. 특히,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 중인 남아공에서의 예방 효과는 지난달 말 J&J의 자체 발표 결과인 57%보다 7%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중증 코로나19 예방 효과는 미국에서 86%, 남아공에서 82%를 기록했다. 이 백신을 맞으면 코로나19로 입원하거나 사망할 확률이 크게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백신을 접종한 참가자 중에서는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화이자, 모더나의 백신 보다 부작용도 경미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나필락시스와 같은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은 단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FDA는 밝혔다.
 
J&J 백신이 기대를 모으는 것은 일반적으로 2회 접종해야 충분한 예방 효과를 발휘하는 다른 백신과 달리 1회 접종만으로 충분하다는 점 때문이다. 일반 냉장온도에서 최소 3개월 동안 보관할 수 있어 유통·관리 측면에서도 다른 백신보다 유리하다.
 
이 백신이 긴급사용 승인을 받으면 J&J는 우선 400만회 투여분을 미국 내에 공급할 계획이다. 3월 말까지 2000만회분, 6월 말까지 1억회분을 보급할 예정이다.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FDA 자문기구는 오는 26일 회의를 열고 이 백신에 사용 권고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J&J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에 이어 미국에서 세 번째로 긴급사용 승인을 받는 백신이 될 전망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