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유리 '스타벅스 문전박대' 논란…"내 탓, 직접 찾아가 사과"

[사진 사유리 인스타그램]

[사진 사유리 인스타그램]

화재를 피하기 위해 찾은 스타벅스 매장에서 입장을 거부당했다고 밝혀 논란을 일으킨 방송인 사유리가 "매장과 직원을 고려하지 않고 제 입장만 생각하고 무례한 행동을 했다"며 사과했다.
 
사유리는 2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전 세계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고 분명히 지켜져야 하는 원칙이 있는데 어제(24일) 제가 너무 다급한 마음에 큰 실수를 했다"며 "무례한 행동을 한 것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방송인 사유리. [사진 KBS 9뉴스 화면 캡처]

방송인 사유리. [사진 KBS 9뉴스 화면 캡처]

 
전날 사유리는 거주하는 아파트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해 아이와 함께 대피한 사연을 공유했다. 사유리는 건물을 빠져나온 뒤 아파트 건너편에 있는 스타벅스에 들어갔으나 휴대폰 미소지로 전자출입명부(QR코드) 인증을 하지 못해 입장을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입술이 파란색이 된 아들을 보여주면서 제발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 된다고 했다"며 "다른 매장처럼 본인의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을 가능하게 해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방역지침에 따라 입장을 제한하는 것이 맞다. 사정을 봐주면 지침은 필요 없게 된다" "아기도 있는데 QR코드 인증을 못 한다고 들여보내지 않은 건 직원의 융통성 문제"라는 의견이 오가는 등 갑론을박이 일었다.
 
이에 스타벅스는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사유리씨에게 QR코드 혹은 신분증 확인 후 수기명부 작성 부분을 친절하게 안내했다"며 "방역지침을 최대한 준수하고자 노력한 부분으로 이해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냈다.  
 
논란이 계속되자 사유리는 이날 "코로나 때문에 작은 아기를 데리고 병원에 가는 것이 겁이 났지만 대피소도 아닌 스타벅스에 잠시 머물려고 한 것은 지금 생각해도 제 생각이 짧았다"고 고개 숙였다.  
 
사유리는 "스타벅스에 찾아가서 직접 그 직원분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누고 왔다"며 "많은 분이 미숙한 절 혼내주시고 가르쳐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여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