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리 6개, 꼬리 2개…쌍둥이 되려다 한몸으로 태어난 강아지 [영상]

좌우 각각 3개씩 총 6개의 다리를 가지고 태어난 강아지 '스키퍼'가 이불 위를 힘겹게 기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좌우 각각 3개씩 총 6개의 다리를 가지고 태어난 강아지 '스키퍼'가 이불 위를 힘겹게 기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미국에서 다리 6개, 꼬리·생식기가 각각 2개인 강아지가 태어나 화제다.
 
2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지난 16일 미국 오클라호마주에서 보더 콜리와 호주 셰퍼드 사이에서 태어난 강아지 아홉마리 중 한 마리가 다리를 6개 가지고 태어났다. 머리와 가슴은 각각 하나지만 초음파 검사 결과 꼬리·골반·요로·생식기 등은 각각 두 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암컷인 이 강아지는 '스키퍼'로 이름 붙여졌다. 스키퍼를 돌보고 있는 닐동물병원 티나 닐 수의사는 "문자 그대로 기적"이라며 "선천성 질환으로 약간 다르게 태어났지만 다른 어떤 강아지보다 오래 살아남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정란이 쌍둥이로 분화할 때 완전히 분리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희귀질환인 척추뼈 갈림증(spina bifida) 조짐도 보인다"고 밝혔다. 
 
척주뼈 갈림증은 척추의 융합이 완전하지 않아 하반신의 근육과 감각을 조절하는 척수와 신경이 정상적으로 발달하지 못하는 선천성 기형이다. 
 
6개의 다리를 가지고 태어난 강아지 '스키퍼'. [사진 닐동물병원]

6개의 다리를 가지고 태어난 강아지 '스키퍼'. [사진 닐동물병원]

 
병원 측은 스키퍼가 태어난 지 일주일이 지난 현재까지 다른 강아지들처럼 먹고, 마시고, 뛰어다니며 용변도 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 "스키퍼의 상태를 계속 연구하고 성장을 모니터링해 고통 없이 편안히 지낼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전에도 6개의 다리를 갖고 태어난 강아지가 있었지만, 스키퍼처럼 오래 생존 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