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현식 한국타이어家 장남 "경영권 논란 책임지고 물러날 것”

한국타이어가(家) 장남인 조현식 한국앤컴퍼니(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지주사) 대표가 24일 형제간 경영권 분쟁 논란에 책임을 지고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앤컴퍼니는 조현식·조현범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돼 왔다.
 
조현식 대표는 이날 이한상 고려대 교수를 한국앤컴퍼니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제안하는 주주서한을 공개했다. 
 
조 대표는 서한에서 “이 교수를 사외이사이자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모시는 것으로 대표이사로서 마지막 소임을 다하고 사임하고자 한다”며 “경영권 분쟁 논란의 고리도 근본적으로 끊어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불거진 핵심 경영진 및 대주주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급변하는 경영환경에서 지속적인 회사의 발전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이번 주주제안을 하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어 "핵심 경영진이 형사법정을 오가고, 사명 변경을 두고 중소기업과 분쟁에 휩싸이기도 했으며, 창업주 후손이자 회사의 대주주들이 일치단결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사과했다. 
 
조 대표는 "일사불란한 사업적 판단을 위해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책임경영에 더욱 힘을 싣고, 이 교수 같은 독립적인 외부 전문가가 빠르고 정확한 리스크 관리와 기업 거버넌스 부분에서 전문성을 발휘해준다면 회사 성장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