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유리 '문전박대' 호소에…스벅 "방역 지침에 따라 안내했다"

방송인 사유리. 일간스포츠

방송인 사유리. 일간스포츠

 
방송인 사유리가 화재 대피를 위해 방문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쫓겨났다는 논란에 대해 스타벅스코리아는 “정중하고 친절하게 안내했다”고 해명했다.  
 
24일 스타벅스 측은 공식 입장문을 내고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사유리님에게 QR코드 체크 혹은 신분증 확인 후 수기명부 작성 부분을 정중하게 친절하게 안내했다”며 “화재로 인해 방문한 다른 고객에게도 동일하게 안내했다”고 밝혔다.
 
앞서 사유리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거주 중인 아파트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아이를 돌봐주는 육아도우미(베이비시터)와 함께 대피하면서 겪은 상황을 공유했다.
 
사유리는 “아들이 추워서 떨고 있어서 들어간 카페에서 QR코드 체크인을 먼저 해야 한다고 했다”며 “급하게 나오느라 이모님(육아도우미)이 휴대전화를 안 가지고 나왔다고 우리 상황을 설명했지만 그럼에도 매장에서 못 마신다고 나가야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입술이 파랗게 된 아들을 보여주며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 된다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유리는 “이 글은 그 직원을 비판하는 목적이 절대 아니고 직원도 자신의 의무를 다한 것뿐”이라며 “하지만 한 아이의 엄마로서, 인간으로서 아이가 추워서 떨고 있는 상황에서 휴대전화가 없다는 이유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스타벅스 측은 “정부 방역 지침을 최대한 준수하고자 노력한 부분”이라며 “(수기작성 시) 작성자 얼굴을 신분증과 대조해야 하는 게 방역 방침이라 신분증을 반드시 확인해 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스타벅스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향후 다양한 관점에서 매장 이용과 관련한 여러 대안을 검토하고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