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즈가 몰던 현대차 GV80, 6m 굴러 떨어졌는데 "내부 멀쩡"

미국 '골프 황제' 타이거우즈가 23일(현지시간) 교통사고 당시 현대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네시스 GV80'을 타고 있었다는 사실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폭스뉴스비즈니스와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은 우즈가 몰던 차량의 상태에 대해 상세하게 소개했다.  
타이거 우즈가 운행한 차량[제네시스 홍보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타이거 우즈가 운행한 차량[제네시스 홍보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우즈는 지난 주말 현대차 후원으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주최자로 참석했다. 우즈는 LA에 머무는 동안 현대차로부터 GV80을 빌려 사용했다.  
 
GV80은 현대차 인기 브랜드인 제네시스 이름으로 출시된 첫 SUV다. 에어백 10개와 졸음 경보, 장애물 충돌을 막는 안전 기능 등을 갖추고 있다.  
 
우즈는 이날 오전 7시 15분께 LA카운티 교외 랜초팔로스버디스에서 혼자 운전하던 도중 사고를 냈다.
타이거 우즈 사고 상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타이거 우즈 사고 상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차량은 도로가로 여러 차례 구르며 크게 파손됐다.  
 
소방관들은 차량의 앞 유리를 뜯어 우즈를 겨우 구조했다.  
 
우즈는 다리 여러 곳을 다쳤다.  
 
사고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타이거 우즈, 자동차 전복사고. EPA=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자동차 전복사고. EPA=연합뉴스

LA경찰은 사고 브리핑에서 "우즈가 사고 뒤 구조요원들과 대화할 정도로 의식이 멀쩡했으며, 다리를 다쳤지만, 장애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또 경찰은 "차량 에어백이 작동했으며, 차량 내부는 훼손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우즈가 과속 중이었으며, 중앙분리대를 넘기 전 차량제어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아직 채혈은 안 했지만, 음주나 약물투여 정황은 없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측은 "우즈가 사고 당시 운전한 차량이 GV80이 맞다"며 우즈의 쾌유를 기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