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참3' 연인보다 더 가까운 母子…주우재 "'낄끼빠빠' 합시다"

'연애의 참견3'

'연애의 참견3'

남자친구와 남자친구 엄마의 지나치게 끈끈한 유대관계 때문에 고민녀가 혼란에 빠졌다.  

 
23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60회에는 여심을 잘 아는 4살 연하 남자친구와 연애 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그러던 어느 날, 고민녀는 자신이 독사라 부르며 매일 욕하던 회사 부장이 남자친구의 엄마임을 알게 됐다. 현재 40대 초반인 부장이 과거 20살에 아들을 낳고 혼자 키웠던 것.  
 
부장은 회사에서 냉정한 모습과 달리 아들과는 호캉스를 갈 정도로 다정한 엄마였다. 초반엔 남자친구의 엄마가 회사에서 고민녀를 잘 챙겨준다는 장점이 있었지만, 남자친구의 엄마가 아들 커플 데이트에 계속 끼고 싶어 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남자친구의 엄마는 다 큰 아들과 입술 뽀뽀를 하고, 럽스타그램을 방불케 하는 SNS 내용으로 고민녀의 속을 뒤집어 놨다. 이에 김숙과 주우재는 "어머니, 좀 위험하다". "엄마가 지나치게 눈치가 없다. '낄끼빠빠' 합시다"라고 경고했다.  
 
더 큰 문제는 고민녀가 남자친구에게 했던 모든 이야기가 남자친구의 엄마에게 들어간다는 것이었다. 두 사람만의 은밀한 이야기까지 남자친구의 엄마와 공유되고, 엄마가 남자친구 연애를 코치해 준다는 사실을 알게 된 고민녀는 결국 폭발했다.  
 
한혜진은 "오늘 사연 진짜 세다. 닭살이 쫙 돋았다"라며 놀라고, 김숙은 "아들 또한 엄마에 대한 애착이 심하다"라고 분석했다. 서장훈은 "고민녀가 어려운 관계에 끼게 됐다. 이때 남친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한데 남친이 중재 역할을 하지 못한다. 더 좋지 않은 상황이 되기 전에 빠져나오는 게 어떨까 싶다"라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다 함께 잘 지낼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고민녀의 물음에 곽정은은 "방법은 있다. 고민녀가 200% 순종하면 가능하다. 하지만 다 같이 잘 지내는 것이 한 사람의 희생으로 이루어진다면 그게 잘 지내는 것일까? 난 단호하게 헤어지라고 말하고 싶다"라고 대답했다.  
 
'연애의 참견 시즌3'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KBS Joy는 Skylife 1번, SK Btv 80번, LG U+tv 1번, KT olleh tv 41번 그리고 KBS 모바일 앱 'my K'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지역별 케이블 채널 번호는 KBS N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애의 참견 시즌3'의 더 많은 영상은 주요 온라인 채널(유튜브, 페이스북) 및 포털 사이트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