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남성 '해금강'서 헤엄쳐 월남…'뻥' 뚫린 해안선



[앵커]



지난 16일, 민간인 통제 구역 인근에서 잡힌 북한 남성은 북한의 '해금강'에서 헤엄쳐 온 걸로 파악됐습니다. 어제(23일) 정부가 발표한 현장 조사에 따르면 10번이나 감시 장비에 잡혔지만 9번째 포착됐을 때에야 상황 보고가 이뤄졌습니다.



먼저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군 소식통은 월남한 남성이 "해금강에서 헤엄쳐 왔다고 관계기관 합동정보조사에서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해금강은 우리 측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육안으로 보이는 접경지대에 위치해 있습니다.



직선거리로만 15㎞ 남짓 떨어진 지역입니다.



여기서부터 6시간을 헤엄쳐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에 도착한 뒤 약 5km 떨어진 제진검문소 인근에서 붙잡힌 겁니다.



군 관계자는 "북한 남성이 두꺼운 패딩 위에 일체형 잠수복을 입어 부력이 생겼으며 체온 유지가 가능해 오랜 시간 헤엄칠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남성은 어업과 관련된 부업을 하는 사람이라 바다에 익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북한 남성은 감시 장비에 10차례 포착됐지만 우리 군은 8차례는 수상한 점을 눈치채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 남성이 해안에 올라온 오전 1시 5분부터 약 33분 동안 해안 감시 카메라에 5차례 포착됐다고 밝혔습니다.



감시병의 모니터에도 경고등과 팝업창이 표시됐고 알람도 울렸지만 철저히 무시됐습니다.



3시간 뒤 세 차례 다시 CCTV에 모습이 찍혔지만, 이때까지도 우리 군은 신원 미상의 남성이 월남했다는 사실 자체를 알아차리지 못했습니다.



우리 군은 4시 16분, CCTV에 아홉 번째 포착됐을 때에야 이 남성을 식별하고 상황 보고를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김지연)

JTBC 핫클릭

군, 동해 민통선 일대서 북 남성 1명 붙잡아 조사 헤엄쳐 건너온 북 남성…최소 3차례 찍혔지만 '무대응' '노크·철책 월남' 그 부대서 또 뚫려…배수로도 '구멍'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