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즈, 현대차 GV80 몰다 6m 아래로..."복합골절로 긴급 수술"

타이거 우즈는 현대차의 제네시스 GV80 SUV를 타고 가다 23일(현지시간) 사고를 겪었다.
  
플로리다 주 주피터에 사는 우즈는 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때문에 로스앤젤레스에 왔다. 우즈는 LA 지역에서 자랐고, 그의 자선 재단이 수익사업으로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의 운영을 맡아 우즈가 호스트 역할을 한다.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은 한국의 현대차가 타이틀 스폰서인 대회다. 당연히 공식 자동차는 현대 제네시스다.  
 
PGA 투어 대회에서는 선수들에게 대회 기간 중 자동차를 무료로 쓰게 한다. 우즈는 현대차가 럭셔리 SUV를 표방하는 GV80 SUV를 타던 중 사고를 당했다. 차량의 옆면에 대회 로고가 붙어 있다.  
사고가 난 우즈의 자동차. [AP]

사고가 난 우즈의 자동차. [AP]

우즈의 차는 로스앤젤레스시 인근의 란초 팔로스 베르데스에서 중앙선과 반대편 도로를 넘어 경사지에서 6m 이상을 굴렀다. 우즈는 안전벨트를 하고 있었고, 에어백도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전복된 상황에서도 차는 완전히 부서지지는 않았다. 그러나 우즈는 복합골절을 당했다.
타이거 우즈 사고 상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타이거 우즈 사고 상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경찰은 "이 곳의 제한속도가 시속 45마일(약 72㎞)이지만 과속하는 경우가 많고 급커브여서 사고도 종종 발생한다. 우즈는 중앙선 근처에 있는 표지판을 들이받고 반대편 차선까지 넘어 경사지에서 몇 바퀴 구른 것 같다"며 "살아 있는 것이 행운이었다"고 했다. 소방 당국은 "발견 당시 우즈는 매우 심하게 다쳤으나 의식은 있었다"고 했다.

 
LA 카운티 경찰은 차량이 크게 파손됐고, 도끼와 전면 유리를 통해 우즈를 사고 차량에서 끄집어냈다고 했다. 경찰은 또 "우즈가 유일한 탑승자였고, 다른 차량과 충돌한 것은 아니다"라고 확인했다.
견인되고 있는 우즈의 차.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이라는 로고가 붙어 있다. [CNN 방송 캡처]

견인되고 있는 우즈의 차.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이라는 로고가 붙어 있다. [CNN 방송 캡처]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우즈는 2009년과 2017년 여러 가지 진통제, 수면제 등을 함께 먹어 복합반응이 생기면서 의식을 잃어 교통사고를 냈다. 우즈는 최근 5번째 허리수술을 했다. 진통제 등을 복용했을 가능성이 있다.  

 
우즈는 사고 당일 셀러브리티 레슨 행사 촬영을 위해 이동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우즈는 NBA 스타인 드웨인 웨이드에게 레슨을 해줬다.  
 
 
 
성호준 골프전문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