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5세 이상 고령층, 화이자 먼저 접종”

정부가 3월 말 요양병원 등의 65세 이상 노인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키로 했다. 방역 당국이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미루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노인들이 4월까지 접종을 기다려야 한다는 비판이 나오자 계획을 바꾼 것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65세 이상 고령층에게 화이자를 먼저 접종하는 것으로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다. 그는 접종 시점은 3월 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양병원 등의 65세 이상 입소자 37만 명이 3월 말~4월 초엔 화이자 백신을 맞을 수 있단 얘기다.
 

정세균 “시기는 3월 말 될 것”

정경실 코로나19 예방접종관리반장은 “3월에 화이자 백신이 추가로 도입되기 때문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임상시험 결과 확인이 늦어지더라도 화이자 백신으로 고령층 접종이 늦어지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