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 코로나 확진자, 이틀만에 다시 400명대 가능성

23일 오후 서울의 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관련 검사 안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의 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관련 검사 안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다시 늘어나는 양상이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 집계결과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36명으로 나타났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254명보다 82명 많은 수치다.
 
수도권 256명(76.2%) 비수도권이 80명(23.8%)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23명 ▶서울 117명 ▶경북 17명 ▶인천 16명 ▶광주 15명 ▶대구 13명 ▶부산 11명 ▶충남 7명 ▶경남 5명 ▶전북 4명 ▶울산·강원 각 3명 ▶충북·제주 각 1명이다. 대전·세종·전남에서는 현재까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자정에 집계를 마감하므로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늘어 400명대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03명이 더 늘어 최종 357명으로 집계된 바 있다.
 
최근 설 연휴(11일~14일) 기간 중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를 유지해왔지만, 연휴 뒤 사업장 집단감염 여파로 600명대까지 치솟은 바 있다. 지난 21~22일엔 다시 300명대로 떨어졌는데, 주말·휴일 검사 건수 감소의 영향으로 보인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 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452명이다. 지난 17일부터 7일 연속으로 거리두기 2.5단계 범위(전국 400명~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환자 증가 시)를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