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루카' 김래원♥이다희, 폭풍전야의 행복 모먼트 '첫키스'

'루카'

'루카'

'루카' 김래원과 이다희가 관계 급진전을 예고하고 있다.  

 
tvN 월화극 '루카 : 더 비기닝' 측은 23일 서로의 구원자가 된 김래원(지오)과 이다희(구름)의 애틋한 첫 키스를 포착해 설렘 지수를 높였다. 처절했던 사투와 추격전을 잠시 멈추고 달콤한 일상으로 돌아온 두 사람의 모습이 궁금증을 더한다.
 
지난 방송에서 이다희는 휴먼테크에 의해 살인 누명을 쓰고 공개 수배자가 됐다. 설상가상으로 믿었던 김상호(최진환) 팀장에게 배신까지 당한 이다희는 "어디든 나랑 같이 가"라고 말하는 김래원의 손을 맞잡았다. 이다희가 아무리 밀어내도 도망칠 마음이 전혀 없는 김래원. 이다희를 지키는 것이 김래원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이자 선택이었다. 그렇게 두 사람은 김래원이 좋아했다던 서운목장으로 향하며 새로운 전개를 이어갔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김래원과 이다희는 비가 내리는 밤 서로에게 기대어 앉아있다. 얼굴엔 복잡한 감정들이 뒤섞여 있다. 이내 눈을 감고 살며시 입을 맞추는 두 사람의 분위기는 애틋함을 자아낸다. 환한 미소의 김래원과 이다희의 모습도 포착됐다. 마치 신혼부부처럼 행복한 한때를 누리는 두 사람. 이다희의 곁에서 한시도 떨어지지 않는 김래원의 얼굴은 편안함과 설렘으로 가득하다. 김래원의 팔베개에 누워 책을 읽는 이다희의 달콤한 모습은 지금까지의 아프고 고통스러웠던 기억을 모두 지워주는 듯 평온해 보인다. 두 사람의 미소는 폭풍전야의 행복일 것인지, 세상에 쫓기는 두 사람의 운명에 이목이 집중된다.
 
김래원, 이다희를 비롯한 여러 관계 구도에 변화가 생긴다. 인물들의 욕망이 더욱 복잡하게 얽히기 시작하며 새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제작진은 "김래원과 이다희는 위기 속에서 서로에게 유일한 존재가 됐다. 운명의 기로에 선 두 사람의 변화와 선택은 휘몰아칠 후반부 전개에 핵심이다. 8회에서는 새로운 무대로 향하기 위한 또 다른 이야기가 펼쳐진다. 상상을 뛰어넘는 반전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휴먼테크 최고 권력자 진경(황정아)과 대립각을 세울 새로운 인물로 정은채가 특별출연해 힘을 더한다"라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루카 : 더 비기닝' 8회는 오늘(23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