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활체육 참여 장애인 소폭 감소, 코로나19 여파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지난해 개발해 보급한 장애인 맞춤형 필라테스 프로그램 영상.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지난해 개발해 보급한 장애인 맞춤형 필라테스 프로그램 영상.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생활체육 활동에 참여하는 장애인이 줄어들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장애인체육회는 2020년 장애인 생활체육 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주 2회 이상 운동하는 '장애인 생활체육 완전 실행자' 비율은 24.2%로, 2019년 대비 0.7%포인트가 감소했다.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은 2006년 조사 이후 매년 증가했지만, 처음으로 소폭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보인다. 58.4%의 장애인은 걷기 및 가벼운 달리기를 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전년 대비 체육시설 이용률은 5.5% 포인트가 감소했다.
 
장애인들은 혼자 운동하는 경우가 많았다. 운동 시 동반 참여자에 관한 질문에 '혼자'라는 답변이 68.7%로 가장 많았다. 운동 시 가장 필요한 점을 묻는 말엔 비용 지원이 47.6%로 가장 많았고, 장애인생활체육프로그램 지원이 12%, 장애인용 운동용품 및 장비 지원이 11%로 뒤를 이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 장기화 속에 장애인들의 운동 참여율이 소폭 감소한 것은 다행스럽다"며 "다만 장애인들이 운동에 참여하기 위한 장벽이 여전히 높은 만큼 '반다비 체육센터 건립 확충', '장애인스포츠 강좌 지원 확대', '장애인 생활체육 지도자 배치' 등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 2일부터 올해 1월 11일까지 전국 만 10세 이상 69세 이하 등록 장애인 1만 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