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에서 가장 집값 비싼 도시'는 홍콩…11년째 1위

홍콩에 ‘벼룩 아파트’로 불리는 18~20㎡짜리 초소형 아파트. [ AP=연합뉴스]

홍콩에 ‘벼룩 아파트’로 불리는 18~20㎡짜리 초소형 아파트. [ AP=연합뉴스]

 
홍콩이 11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집값이 비싼 도시로 조사됐다. 
 
23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싱크탱크 '도시개혁연구소'와 캐나다 '공공정책프론티어센터'는 최근 공동 발간한 보고서에서 홍콩이 지난해에도 캐나다 밴쿠버, 호주 시드니, 뉴질랜드 오클랜드를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집값이 비싼 도시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평균 주택가격을 가구당 연간 중간 수입으로 나누는 방식으로 전세계 92개 대도시의 주택 구입 능력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홍콩의 부동산 중간값은 가계소득 중간값의 20.7배를 기록했다. 전년(20.8배) 대비 소폭 하락했지만 2, 3위 도시와 격차가 워낙 큰 탓에 순위에는 변동이 없었다.
 
2위에 오른 밴쿠버의 부동산 중간값은 가계소득 중간값의 13배로 2019년의 11.9배보다 커졌다. ▶시드니는 11.8배 ▶오클랜드 10.0배 ▶캐나다 토론토 9.9배 ▶호주 멜버른 9.7배 ▶미국 산호세 9.6배 ▶미국 샌프란시스코 9.6배 ▶미국 호놀룰루 9.1배 ▶영국 런던 8.6배 ▶미국 샌디에이고 8.0배 순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가계소득 중간값 대비 부동산 중간값이 '3배 이하'일 경우를 적절한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가계소득 중간값 대비 부동산 중간값이 '3배 이하'인 도시는 92개 도시 중 4개 도시에 불과했다. 모두 미국 도시로 피츠버그, 로체스터, 버팔로, 세인트루이스다.
 
보고서는 상위 10위에 오른 도시들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가계소득은 하락한 반면 집값은 상승하는 현상이 발생하면서 전년도보다 집값 부담이 높아졌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팬데믹 와중에 교외 지역 구매자를 중심으로 새로운 구매자들이 도시 부동산 구매에 나서면서 집값 상승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미국·캐나다·호주·영국·아일랜드·뉴질랜드·싱가포르·홍콩 등 8개국 92개 대도시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지난해 3분기 자료를 근거로 하고 있다.
 
한편 홍콩에서는 지난 16일 314㎡(약 95평) 아파트가 4억5900만 홍콩달러(약 653억원)에 팔리면서 역대 아파트 최고가를 경신했다. 1㎡당 2억여원, 1평당 6억8000여만 원에 팔린 셈이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