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 접종 1주만에 물량 달린 일본 '화이자 1회만 접종' 검토

지난 17일부터 화이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일본에서 백신을 한 차례만 접종하는 방안이 논의된다. 전 세계적인 물량 부족으로 공급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면서다. 
 

자민당서 "화이자 1회만 접종" 의견 나와
일본 들어온 분량은 화이자 80만회 분 뿐
물량 부족 계속되면 일정 연기 불가피
"안정성, 유효성 장담 못해" 정부는 신중
총리 우선 접종론에 스가 "순번따라"

지난 17일 일본 도쿄 메다컬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17일 일본 도쿄 메다컬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3일 마이니치 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전날 열린 집권 자민당의 백신 프로젝트팀 회의에서 충분한 양의 백신 확보가 어려운 현재 상황을 고려해 우선 많은 사람에게 1회만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하자는 의견이 나왔다.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자민당 정조회장은 이에 대해 "정치적 결단이 필요한 일이니 당 내에서 검토를 해 나가자"고 밝혔다. 
 
논의의 배경에는 최근 이스라엘 의료진이 발표한 연구 결과가 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백신 접종 속도를 보이고 있는 국가인 이스라엘의 텔아비브 시바 의료센터는 지난 18일 "화이자 백신을 한 차례만 맞아도 예방 효과가 75~85%에 달한다"는 임상 결과를 내놨다. 화이자 백신은 임상시험에서 1회차 백신 접종 후 3주 간격을 두고 2회차를 맞을 경우 효과가 95%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스라엘 의료진은 지난 1월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한 의료진 7214명을 추적한 결과 1차 접종 후 15~28일 사이에 코로나19 감염 증상 발현은 85% 감소했고, 무증상 사례를 포함하면 예방 효과는 75%였다고 밝혔다. 이 내용은 의학전문지 '랜싯'에 게재됐다. 
 
일본은 현재 3월 중 의료진 470만명, 4월부터 65세 이상 고령층 3600만명에 대한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지만 실제로 확보한 백신은 턱없이 부족하다. 유럽 화이자 공장에서 2차에 걸쳐 약 80만 회분(40만 명분)의 백신이 들어왔으나 3차 이후 도입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최우선 접종 대상인 의료진 4만 명분은 충분하지만, 나머지 의료진에 대한 접종을 할 수 있을지조차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백신 총책임자인 고노 다로(河野太郎) 행정개혁담당상은 21일 NHK 방송에 출연해 "65세 이상 고령자 접종을 4월 중 시작하고 싶지만, 초기엔 수량이 제한될 수밖에 없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화이자 백신 1회 접종 방안'에 대해서는 "그렇게 한다면 접종 방식 자체가 달라진다. 후생노동성과 상의해 지금부터 고려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검토 가능성을 내비쳤다.
 
앞서 영국은 백신 1차 접종만으로도 상당한 예방 효과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1차 접종과 2차 접종 간격을 최대 12주로 연장했다. 프랑스 보건당국은 코로나19 감염 이력이 있는 경우 1회 접종만으로도 백신 효과가 충분하다는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백신 1회 접종' 방안에 대해 일본 정부는 아직 신중한 입장이다. 후생노동성은 '3주 간격 2회 접종'을 기준으로 사용을 허가했기 때문에 백신 접종 횟수를 줄이려면 새로운 승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스라엘 임상 결과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도 22일 브리핑에서 "확실히 1회 접종만으로 충분하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 2회 접종을 전제로 안정성과 유효성을 확인한 상황"이라며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22일 국회에서 "국가의 리더로서 백신을 앞장서 맞아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전문가들이 결정한 접종 순번에 따라 내 차례가 오면 솔선해 맞겠다"고 답해 백신을 우선 접종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관련기사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