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누군가의 뺨 때린 적 없다" 현아 '학폭 논란' 반박

가수 현아. 중앙포토

가수 현아. 중앙포토

가수 현아가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했다.
 
현아는 23일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저는 (다른 사람의)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며 학폭 의혹을 일축했다.
 
현아는 "데뷔 이후 과분한 사랑을 받으며 지내온 지 10년이 넘어 이제 벌써 14년. 가끔은 지나치게 어긋나고 잘못된 관심을 표현 받을 때면, 저도 부족하고 사람인지라 화가 나기도 했다"며 "제가 꿈을 위해 선택한 일이기에 '웃어넘겨야지' 또 '관심이기도 하겠거니'라며 이해하기도 했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열다섯 즈음 어린 나이에 데뷔해 많은 사랑 받아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저는 8살부터 아역 보조출연 시작으로 열두 살 초등학교 5학년부터 소속사 연습생 생활을 했다. 굳이 이제 와 말하지만 학창 시절이 저에게는 너무도 아쉬웠다. 학교 끝나고는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다"고 떠올렸다.
 
현아는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며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상에는 현아로부터 학창 시절 괴롭힘을 당했다는 한 네티즌이 글이 올라왔다. 이 네티즌은 초등학교 5학년 축제 당시 현아에게 뺨을 맞았다고 주장하며 "현아야 난 너한테 먼저 연락 올 줄 알았어 너가 학교 폭력 최초 가해자 아니야?"라고 쓴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