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코로나 희생자 50만 돌파, 바이든 대통령 전국에 조기 게양 지시

미국의 코로나 19 누적 사망자가 22일 50만명을 넘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미국 내 코로나 19 누적 사망자는 이날 현재 51만1천616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감염자는 2천878만220명이다. 이 숫자는 미국의 1, 2차 대전과 베트남전, 한국전 전투 사망자(42만6천여명)보다 많은 것이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모든 연방 기관에 조기를 게양하도록 지시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는 코로나 19 사망자 50만명이란 '침통한 이정표'를 기리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기는 닷새 동안 게양될 예정이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22일 저녁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는 촛불 점화 행사에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22일 저녁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는 촛불 점화 행사에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카멀라 부통령 부부는 이날 해 질 무렵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 19 희생자를 위한 촛불 점화 기념식에 참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미 전역의 미국인과 그 가족에게 안긴 희생의 규모를 상기시키고, 공중보건 지침 준수와 예방접종 등 협력을 통해 대유행 국면을 전환할 미국인의 역량을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부부가 22일 저녁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는 촛불 점화 행사에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부부가 22일 저녁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는 촛불 점화 행사에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부부가 22일 저녁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는 촛불 점화 행사에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부부가 22일 저녁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는 촛불 점화 행사에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저녁 백악관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저녁 백악관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저녁 백악관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저녁 백악관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2일 백악관 지붕에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는 조기가 걸렸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미국 전역의 연방기관은 5일간 조기를 게양한다. EPA=연합뉴스

22일 백악관 지붕에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는 조기가 걸렸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미국 전역의 연방기관은 5일간 조기를 게양한다. EPA=연합뉴스

 
 
22일 백악관 지붕에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는 조기가 걸렸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미국 전역의 연방기관은 5일간 조기를 게양한다. AFP=연합뉴스

22일 백악관 지붕에 코로나 19 희생자 50만명을 추모하는 조기가 걸렸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미국 전역의 연방기관은 5일간 조기를 게양한다. AFP=연합뉴스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