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시장직 스스로 팽개쳐" 오세훈 "원내대표 때 뭐했나"

오신환(왼쪽부터),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2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생방송 100분 토론 출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오신환(왼쪽부터),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2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생방송 100분 토론 출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오 후보) 스스로 내팽개쳐버린 시장직을 다시 구한다는 게 과연 명분이 있겠습니까"-나경원


"(나 후보) 원내대표 시절 얻어낸 게 아무것도 없다면 책임을 느껴야 하는 것 아닙니까"-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로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첫 TV토론인 MBC '100분 토론'에서 정면충돌했다. 방송 초반엔 그간의 네거티브 공방이 무색할 정도로 차분한 분위기 속에 진행되는 듯했다. 
 
하지만 주도권 토론에서 나 후보는 오 후보의 '강경 보수 규정'을 반박하며 "제가 원내대표 시절 강경 투쟁을 했다고 한다"며 "그러면 모든 국민이 광화문에 나가서 조국 사퇴를 외칠 때 바라만 보고 있어야 했나"라고 물었다.
 
이에 오 후보는 "스스로 짜장 짬뽕론을 제기한 게 불과 보름 전이었다"며 "제 얘기는 (나 후보가) 중도는 실체 없다, 허황한 것이라고 한 데 대한 답변이었다"고 맞받았다. "큰 그릇에 짬뽕과 짜장을 부어서 섞어주지 않는다. 중도라는 것도 마찬가지"라는 나 후보의 발언을 끄집어낸 것이다.
 
나 후보는 오 후보가 2011년 서울시장직을 걸고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강행한 일을 거론하며 비판했고, 오 후보는 "황교안 전 대표는 참회록을 썼다"고 나 후보의 원내대표 시절 정치 행보를 언급하며 받아쳤다.
 

조은희·오신환은 '새 인물' 강조

한편 함께 토론에 참여했던 조은희 서초구청장과 오신환 전 의원은 자신이 '새 인물'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조 후보는 "명성이 아니라 실력으로 후보를 뽑아야 한다"며 "참신한 모범 운전자에게 기회를 주면 민주당 10년 불판을 바꾸고 살맛 나는 서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기려면 사람을 바꿔야 한다"며 "오신환이 나가야 이긴다. 판을 뒤집어 승리하고 정권 교체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