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산 골프장서 숨진 남성, 새벽 4시 CCTV에 찍힌 모습은…

국내 한 골프장.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중앙포토]

국내 한 골프장.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중앙포토]

 
경남 양산의 한 골프장에서 50대 남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경남 양산경찰서는 지난 15일 오후 3시 30분쯤 지역의 한 골프장 해저드(골프장 내 있는 웅덩이나 연못 등 장애물)에서 A씨가 숨진 채 발견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해당 마을에서 혼자 살던 주민으로 골프장 관계자는 아닌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현재까지 타살이나 유서 등 극단적 선택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해당 골프장 비회원인 A씨가 지난 11일 오전 4시쯤 인근 야산을 통해 골프장에 입장한 것을 CCTV를 통해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저드 수심은 깊지 않지만, 해저드 주변에 1m 상당의 턱이 있다"며 실족한 것으로 추정했다. 해저드는 수심 50㎝, 폭 70m, 길이 150m로 경찰은 확인했다.
 
경찰은 A씨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