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어포켓 덕분에 생존"…전복된 홍게잡이 어선, 구룡포 예인

경북 경주 앞바다에서 전복된 상태로 발견된 홍게잡이 사고 어선이 포항 구룡포항으로 예인된다. 6명의 선원이 타고 있던 사고 어선은 지난 19일 오후 6시 46분쯤 경주시 감포항 동방 42㎞ 해상에서 발견됐다.  

관련기사

포항해경은 22일 ″경주 사고어선을 포항 구룡포항으로 예인한다″고 밝혔다. [사진 포항해경]

포항해경은 22일 ″경주 사고어선을 포항 구룡포항으로 예인한다″고 밝혔다. [사진 포항해경]

 

"실종자 수색은 사고 해역에서 계속"

포항해양경찰서는 22일 "실종 선원 가족들과 협의해 사고 해역에서 어선을 포항 구룡포항으로 예인키로 하고, 이날 오전 7시52분쯤부터 예인 작업을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사고해역에서 포항까지 예인 거리는 74㎞ 정도다.  
 
앞서 지난 21일 오전 10시 23분쯤 해경은 잠수사를 통해 사고 어선 안을 수색하던 중 선원 1명을 발견해 구조했다. 오전 9시 20분쯤엔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의식과 맥박이 없는 선원 1명을 찾았다.  
 
지난 21일 오전 해양경찰서 구조대원들이 경북 경주시 앞바다에서 전복된 채 발견된 홍게잡이 어선에서 구조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포항해양경찰서제공) 뉴스1

지난 21일 오전 해양경찰서 구조대원들이 경북 경주시 앞바다에서 전복된 채 발견된 홍게잡이 어선에서 구조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포항해양경찰서제공) 뉴스1

해경 관계자는 "2명 중 의식이 있는 구조 선원 1명은 사고 어선 안쪽에 만들어진 '에어 포켓' 덕분에 전복 사고 후 이틀 만에 기적적으로 구조된 것으로 파악됐다. 배 안쪽에 형성된 에어포켓 덕분에 숨을 쉴 수 있었다는 생존자의 진술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해경은 예인 작업과 별도로, 함선 44척을 사고 해역에 투입해 4일째 남은 4명의 실종자를 계속 찾고 있다. 항공기도 12대 띄워 먼바다까지 수색 중이다.  
 
경주=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