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U+, 27일 비대면 골프매치 생중계…유현주·안소현 출격

서울 골프존타워 미디어스튜디오에서 홍보모델이 비대면 챌린지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서울 골프존타워 미디어스튜디오에서 홍보모델이 비대면 챌린지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골프존과 함께 오는 27일 한중 비대면 골프매치 'LGU+&골프존 GTOUR 네트워크 스킨스 챌린지'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한국과 중국의 대표 여성 골퍼들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시즌 개막을 기다려온 골프 팬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 이벤트 매치다.
 
총상금은 3만 달러(약 3321만원)로 홀마다 상금이 걸린 총 2라운드(36홀) 스킨스 플레이로 진행한다. 획득한 상금만큼 선수의 이름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이번 매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 골프존타워 미디어스튜디오와 중국 베이징 골프존파크 1호점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펼쳐진다.
 
한국팀은 유현주와 안소현, 중국팀은 KLPGA 최초 중국인 선수 수이샹과 CLPGA에서 2회 우승한 장웨이웨이가 출전한다.
 
LG유플러스 최윤호 5G서비스사업담당은 "KLPGA 시즌 개막을 앞두고 골프 팬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트를 발굴해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27일 오후 3시부터 'U+골프' 앱에서 생중계된다. 가입한 통신사 관계없이 누구나 경기를 시청할 수 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