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류 스타'급 아이돌 멤버, '학폭 의혹' 저격글 올라와..."일진 무리였다"



연일 '학폭 의혹'이 터져나와 연예계가 혼란스러운 가운데, 이번엔 유명 아이돌 그룹의 멤버 A씨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일진 출신 남자 아이돌 XXX 멤버 김XX(A씨)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몇시간 뒤, 원글은 삭제됐으나 이미 다수의 연예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이 글이 확산되고 있다.

해당 글에서, 최초 글쓴이는 "최근 연이어 터지는 '학폭' 사건을 보고 용기를 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A와 초-중학교 동창"이라면서 학교 앨범과 A씨의 과거 SNS 내용이 캡처된 이미지를 인증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A씨는 중학생 때 소위 무서운 아이들+언니들과 어울리는 '일진' 무리였다고 자신 역시 폭언을 듣고 힘들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A씨가 흡연과 음주 등을 즐겼다고 폭로했다.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글쓴이의 주장에 대해 아직 본인과 소속사 입장이 나오지 않았으니 기다려보자", "원글을 빨리 삭제했던데 무슨 의미일까요?", "연일 터져나오는 학폭 의혹이 심각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신익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