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문 대통령이 AZ 1호 접종을” 여당 “국가원수가 실험 대상인가”

국내에서 26일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접종 여부가 21일 정치권에서 논란거리가 됐다.
 

복지부 “접종 순서는 공정의 문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 대상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 및 종사자다. 68세인 문 대통령은 1차 접종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하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불신론이 적지 않고, 해외에선 국가 원수가 앞장서 백신 접종에 나선 경우가 많았기에 야권은 “문 대통령이 모범을 보여라”고 압박하고 있다.
 
이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통령이) 먼저 맞으면 국민들 제쳐두고 특혜라고 주장하고, 사고라도 나면 고소해 할 것인가”라며 “국가원수가 실험 대상인가. 국가원수는 건강과 일정이 국가 기밀이고 보안사항”이라고 말했다.
 
야권은 곧바로 반박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페이스북에 “정청래 의원은 문 대통령의 순장조라도 되려고 작정한 건가”라고 비판했다. 조 구청장은 “다른 나라 국가 정상들은 조롱거리가 되고 싶어 솔선수범해서 백신을 맞았느냐”고 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해 12월 백신을 접종했고, 이스라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자국 내 ‘1호 접종’을 자처했다. 영국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94세)과 남편 필립공(99세)도 지난달 백신 접종 사실을 언론에 공개했다.
 
한편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요양병원 등에 종사하는 분이나 환자들 가운데 (백신을) 맞겠다고 한 분이 94% 수준”이라면서 “고위 공직자가 먼저 접종한다고 하면 공정의 문제, 즉 순서를 지키지 않는 문제 등과 연결될 수 있다”고 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