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 삼광빌라!' 장보석, "나도 사귀는 사람 있다" 거짓말 폭탄

 
'오! 삼광빌라!'

'오! 삼광빌라!'

 
 
‘오! 삼광빌라!’ 정보석이 “나도 사귀는 사람 있다”는 거짓 폭탄을 터뜨렸고, 아들 이장우는 충격을 받았다. 게다가, 대학 선배 류진과 엄마 진경의 ‘썸’까지 알게 돼 그 충격은 배가됐다. 시청률은 31%(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오! 삼광빌라!’ 45회에서 정보석(우정후)은 전 부인 진경(정민재)이 부담 없이 새 출발하도록 놓아주자고 결심하고는, 그녀에게 마음이 있으나 선뜻 다가가지 못하고 있는 연하남 류진(손정후)에게 묘한 ‘사인’을 보냈다. 진경과 자신은 친구일 뿐이라며 재결합 계획은 전혀 없다고 밝힌 것. 이럴 수록 미안해지는 진경이었지만, 정보석은 그 마음까지 훌훌 털고 떠날 수 있도록 “나도 사귀는 사람 있다”라는 폭탄 선언까지 해버렸다. 부모님의 대화를 엿들은 아들 이장우(재희)는 대학 선배와 엄마의 ‘썸’, 그리고 아버지의 새로운 연애 소식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족보 브레이커’ 커플 보나(이해든)와 동하(장준아)의 로맨스에도 위기가 닥쳤다. 교제 사실을 알게 된 두 어머니, 전인화(이순정)와 황신혜(김정원)의 냉담한 반응 때문이었다. 어른들은 두 남녀의 사랑을 ‘황당한 관계’로 받아들였고, 어려운 연애를 시작한 이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지원사격 나온 이장우와 진기주(이빛채운)가 “일단 지켜보자”고 설득해도 마음을 돌리지 않았다.  
 
각자의 자식들을 두고 두 어머니의 신경전도 만만치 않았다. 뾰로통한 보나를 향해 황신혜는 못마땅한 시선을 감추지 못했고, 이를 느낀 전인화는 촌수 꼬인 문제를 떠나 “사랑스러운 아이”인 보나를 탐탁지 않게 여기는 그녀의 태도가 언짢았다. 둘의 교제 사실을 알게 된 이상, 동하가 삼광빌라에서 생활하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는 황신혜는 당분간은 집에서 지내라고 권유했다. 그렇게 두 남녀는 “비련의 멜로 주인공”이 됐다.
 
하지만 “힘들수록 용기 내”라는 엄마의 가르침을 되새긴 보나는 황신혜의 허락을 받고 동하를 데려오기 위해 비장하게 집을 나섰고, 이 사랑을 포기할 수 없는 동하 또한, “이렇게는 못 살겠어요. 너무 괴로워요”라고 외치곤 삼광빌라로 향했다. 서로를 향해 내달린 두 사람은 애틋한 포옹으로 단단한 사랑을 다시금 확신했다.
 
황신혜에겐 양딸 한보름(장서아)의 결혼 문제 역시 골머리였다. 한보름의 마음을 사로잡는 데 성공, ‘LX패션 사위’라는 타이틀을 얻기 직전인 사기꾼 전성우(황나로)의 앞에 복병이 나타났다. 혼자 ‘꽃마차’ 탄 전성우를 시기한 전 동업자 ‘김교수’가 그의 어두운 과거를 예비 장모에게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며 돈을 요구한 것. 한보름 역시 이런 상황을 모두 알게 됐지만, 이미 각오했던 일이라며, 오히려 어두운 과거와의 연결고리를 완전히 끊어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고자 했다. 예상치 못한 한보름의 깊은 사랑에 나로의 머리 속은 욕심과 양심이 뒤섞여 복잡해졌다.
 
황신혜는 딸 진기주에게 이 문제를 의논했고, 그녀는 전성우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는 한사람, 친부 엄효섭(박필홍)을 찾았다. 딸의 연락 자체가 기쁜 업효섭은 전성우가 수상한 일을 꾸미는 것은 아닌지 책임지고 촘촘하게 알아보겠다고 약속했다. 그와 마주한 내내 진기주의 얼굴은 차갑기 그지없었지만, “두꺼운 옷 없어요?”라는 퉁명스러운 말 속엔 아빠의 얇은 옷차림을 걱정하는 딸의 마음이 담겨 있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